조은희 서초구청장 후보“소득 상관없이…서초형 산모돌보미 서비스 확대”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8-06-11 20:51

본문

0e97872b7d3cc2dac2dfe1dc5bd0ceaa_1528715588_4708.jpg

기호2번 자유한국당 조은희 서초구청장 후보가 소득수준에 상관없이 모든 출산가정에 산모돌보미를 파견하는 서초형 산모돌보미제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조은희 후보는 민선 6기에 도입한 서초형 산모돌보미제도는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산모돌보미 제도를 보완, 지원 대상과 금액을 대폭 확대했다면서, “우리 사회 전체적인 만혼으로 인해 초산 나이가 늦어져 산후조리가 더욱 중요해졌는데, 모두가 동등한 혜택으로 출산부터 육아 부담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고자 제도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복지부의 산모돌보미는 기준중위소득 80이하 가정만 산모돌보미를 지원하고 서비스 이용금액도 50를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이에 반해, 서초형 산모돌보미 서비스는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산모돌보미를 필요로 하는 출산가정에는 모두 지원한다. 첫째 자녀를 낳았을 때 10, 둘째의 경우 보름 동안 이용할 수 있다.

 

이용료는 첫째 100만 원, 둘째 150만 원 정도지만 95%를 구청에서 지원해 본인 부담금은 각 5만 원, 75000원 정도다.

 

조은희 후보는 민선 6기에 도입한 서초형 산모돌보미 사업이 엄마들에게 호응이 좋았는데, 민선 7기에는 서비스 파견 도우미들의 사전교육을 강화해서 서비스를 받는 산모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