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한글간판 가장 많은 자치구로 평가

신반포대로는 한글 간판이 가장 많은 주요도로로 나타나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8-02-01 18:15

본문

64312ed2f73746b6ae5bc53e78bd46cf_1517318075_714.jpg
▲‘2017 서울시 좋은간판 공모전' 최우수상을 받은 +  

 

서초구는 ‘2017 서울시 옥외광고물 한글표시 실태조사에서 한글 간판이 가장 많은 자치구로 평가됐다. 

 

이번 조사는 한글사용을 장려하고, 한글간판 표기 문화정착을 위해 서울시가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진행한 것으로 주요 간선도로 7,933개 옥외광고물을 대상으로 한글표기 여부를 평가했다.

 

구는 이번 조사에서 관내 조사대상 간판 647개 중 456개인 70.5%가 한글 간판으로 되어 있어 한글 간판이 가장 많은 구로 평가받았다. 특히 신반포대로는 71.8%가 한글 간판으로 조사돼 한글 간판이 가장 많은 주요도로로 나타났다. 또 구의 외국문자 표기간판은 7%에 불과해 외국문자 간판이 가장 적었다. 

64312ed2f73746b6ae5bc53e78bd46cf_1517318173_1804.jpg
▲‘2017 서울시 좋은간판 공모전' 최우수상을 받은 목동 

 

구는 지난해 9, 아름답고 창의적인 간판을 선정하는 ‘2017 서울시 좋은 간판 공모전에서 총 6점의 수상작 중 4점의 작품이 수상(최우수 2, 우수 2)하며 서울시 자치구 중 최다 수상을 기록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이처럼 구의 간판이 한글표기와 아름다움을 두루 갖춘 데에는 옥외광고물 심의 시 조명 전문가, 디자인과 교수 등으로 구성된 심의위원의 심사를 통해 간판의 규격, 모양 등이 주변 미관과 어울릴 수 있도록 장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뿐만 아니라 2009년부터 2017년까지 꾸준한 간판개선 사업을 통해 관내 18개 도로의 노후, 돌출 간판 3,037개를 정비한 것도 도시미관 개선에 큰 역할을 해왔다. 

64312ed2f73746b6ae5bc53e78bd46cf_1517318650_854.jpg 

 

이와 함께 구는 전국 최초로 SNS 밴드 온라인 심의를 도입해 심의 기간을 7일에서 하루로 단축해 주민이 더욱 빠르고 편리하게 광고물 심의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구는 2013년부터 5년 연속 서울시 옥외 광고물 수준향상 인센티브 평가에서 우수구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64312ed2f73746b6ae5bc53e78bd46cf_1517320085_7123.jpg 

▲서초구 거리레 설치된 서리풀컵 모습

 

구는 폭염으로부터 주민을 안전하게 지키는 대형그늘막인 서리풀 원두막,커피컵 모양의 재활용품 분리수거함인 서리풀컵, 주민이 직접 만든 예술 작품을 공사장 가설울타리에 전시해 삭막했던 울타리를 도심 속 예술 미술 작품으로 변화시키는 등 다양한 디자인 행정을 펼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