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서초구, 3월 중 국공립어린이집 10곳 개원

정승혜 editton@seochotimes.com | 승인 18-03-08 10:54

본문

 383684b89842b0c2c887374b60d8121b_1520228544_7126.jpg

서초구는 3월 중 국공립어린이집 10곳을 개원한다고 밝혔다. 

 

구는 3월 한 달 동안 서울시 최초로 대학교 유휴 강의실을 활용한 서울교육대학교 사향어린이집을 비롯해 국공립어린이집 10곳을 권역별(서초권 2, 반포권 1, 방배권 4, 양재권 3)로 동시에 개원해 700여 명의 영유아들이 이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2014년 구의 보육 수급률은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낮았으며, 국공립 어린이집 대기자가 2,000여 명에 이르는 등 어린이집이 턱없이 부족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구는 2014년 민선 6기 들어 국공립어린이집을 지속해서 늘리는 정책을 추진했다.

 

그 결과 국공립어린이집은 20147월 이후 4개소, 20154개소, 201613개소, 20179개소, 2018310개소로 총 40개소를 확충했다.

 

확충 유형을 살펴보면 공동주택 내 19개소, 용지매입 16개소, 전세 2개소, 기타(학교, 공원 등) 3개소다.

 

서초구는 38개월간 40개소(영유아 2,150여 명 이용)를 확충, ‘한 달에 1꼴로 국공립어린이집 문을 열었다고 5일 밝혔다.

 

2014632개소에 불과했던 국공립어린이집이 3월 현재 총 72개소로 2014년 대비 2.3배 늘어난 수치로 국공립어린이집 72개소는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많다.

 

  

이로써 구는 지역 내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영유아 2명 중 1(10,620명 중 4,930, 46.4%)이 국공립에 다닐 수 있어 보육시설 부족 및 어린이집 입소 대기 문제가 크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