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리풀원두막 4월부터 운영개시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8-04-05 13:42

본문

0a628926c9de5a1941e0e860118ccbe7_1522635130_0425.jpg

▲서초구는 횡단보도 그늘막 서리풀원두막 4월부터 운영 재개한다  

  

서초구는 여름철 뙤약볕을 피할 수 있는 횡단보도 그늘막 서리풀원두막4월부터 운영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가 운영하는 서리풀원두막은 140개소다. 구는 지난해 120개소의 서리풀원두막을 이용한 시민이 15백만여 명에 달하고 구 SNS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추가설치를 요청하는 주민의견이 쇄도하자 올해 교통섬과 횡단보도 등 지역 내 20개소에 서리풀원두막을 추가로 신설했다.

 

그동안 구의 서리풀원두막은 자외선차단, 안전성, 디자인 등이 차별화돼 생활밀착형 행정이라는 시민과 언론의 호평 속에 전국 지자체와 민간기업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었다. 또 대형그늘막 정책을 확산시키며 서울창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대외적으로도 우수성을 인정받아 친환경 비영리단체인 그린 오가니제이션(The Green Organisation)이 주최하고, 유럽연합(EU), 영국 왕립예술협회(RSA), 영국 환경청이 공식 인정하는 유럽최고의 친환경상인 그린애플어워즈를 수상하는 영예도 안았다.

 

뿐만 아니라 겨울에는 크리스마스트리 모양의 서리풀트리로 변신해 시민에게 따뜻한 위로와 온기를 선사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오는 5일에는 서초 탄생 30주년의 기쁨을 주민과 함께 나누기 위한 원두막꽃자리콘서트가 지역 내 서리풀원두막 40개소에서 열린다. ‘원두막꽃자리콘서트의 식전행사는 정오부터 20분간 방배뒷벌어린이 공원에서 열리며 마술공연과 150개의 풍선을 동시에 하늘로 날리는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이어 오후 1220분부터 30분간 지역 내 예술대학 학생, 자원봉사자 등 한 팀당 2~3인으로 구성된 40여 개의 팀이 클래식, 타악 연주 등을 서리풀원두막 40개소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펼친다.

 

구의 원두막꽃자리콘서트는 꽃다발을 선물 받을 때의 행복과 기쁨처럼 주민과 음악공연을 함께 즐기며 개청 30주년을 축하하는 마음을 나눈다는 의미를 담아 열리는 꽃자리콘서트의 일환이다.

 

이외에도 구는 지난 220일 시작해 411일까지 청년예술가 50여 명이 내곡 느티나무쉼터, 아파트 편의시설 등을 방문해 공연을 펼치는 동네방네꽃자리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11일에는 몽마르뜨 공원에서 어린이 근린공원 45개소를 친환경 공원으로 새롭게 단장함에 따라 공원 개장을 맞이해 열리는 공원 개장 꽃자리콘서트도 개최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