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화장실 몰카 범죄 꼼작마... 서초구 여성 몰카 보안관 운영

정승혜 editton@seochotimes.com | 승인 18-08-28 10:52

본문

f5cbaebbd73c7178d2023ddf352d96c5_1534945403_646.jpg

서초구는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몰래카메라(일명 몰카)’범죄 근절을 위해 서초 몰카 보안관을 선발,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서초 여성 몰카보안관은 여성 18명이 21조로 구성, 최첨단 탐지기(전자파 및 적외선)를 소지해 지역 내 공공기관, 민간 화장실, 찜질방, 목욕탕 등을 점검한다. 야간에는 경찰서와 월 1회 합동 점검도 병행한다.

 

이들 몰카 보안관50세 이하 여성으로 전직 경찰, 경호원 출신 등을 대상으로 선발, 전문 강사로부터 탐지기 사용법, 몰카 발견 노하우, 발견 시 대응방법 등의 이론과 실습 교육을 받은 후 현장에 배치된다.

 

보안관들은 복장도 명칭에 걸맞게 카우보이모자와 보안관 마크가 부착된 상의를 착용해 점검한다. 12만 원의 활동비 지원, 단체 상해보험도 가입해 준다.

 

몰카 보안관이 점검하게 될 지역은 1단계로 유동인구와 유흥업소가 밀집해 있는 강남역 일대로 200여 개의 화장실을 대상으로 몰카 설치 여부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이어 교대·신사·방배·사당역 등 주요 역세권을 중심으로 점검하며, 향후 전 지역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구는 몰카 보안관4개월간 현장을 점검하며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몰카설치가 쉬운 화장실의 구조, 주변 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몰카 사전예방 매뉴얼을 제작해 타 기관에 배포할 예정이다. 필요하면 구는 몰카 보안관들이 스마트폰으로 직접 촬영한 점검 장면을 편집해 몰카 예방 활동을 위한 교육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구는 지역 내 요식업 협회, 숙박업 협회 등과 업무협약을 맺는다. ‘몰카 보안관이 지역 내 모든 업소를 점검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해 구에서 대여한 탐지기로 자체 점검토록 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참고로 서초구에는 식품접객업소가 8,900개가 넘고, 공중위생업소도 2,200개소에 달한다.

 

몰카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사업장, 학교 등 건물 내 몰카 설치가 의심될 경우 구청에 신고하면 몰카 보안관들이 현장에 나가 점검한다.

 

한편 구는 지난 2016년 강남역 화장실 여성 살인사건을 계기로 강남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5개 역세권 일대에 CCTV, 비상벨, 비컨 등 안전시설물 223안심존설치, 여성들의 늦은 밤 안전한 귀가를 위한 여성 안심귀가 반딧불이 사업등 여성이 안전한 도시 서초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