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서울시 옥외광고물 수준향상 인센티브 평가’ 6년 연속 우수구에 뽑혀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8-11-21 22:32

본문

0491c5b202574fa2d00ace0189077e9b_1542807088_6929.jpg

 

서초구가 서울시 옥외광고물 수준향상 인센티브 평가에서 6년 연속 우수구로 선정됐다.

 

이로써, 구는 서울시로부터 2019년 간판개선사업 보조금 15천만 원을 받을 예정이다. 또 향후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옥외광고업무평가에 서울시를 대표하는 자치구로 추천받아 심사를 받는다.

 

이번 수상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8월 말까지 1년간 추진한 옥외광고물 개선· 정비 노력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로 LED 간판 교체로 특화거리 조성, SNS 광고디자인 심의, 유해전단 근절, 불법광고물 정비반 운영 등 간판 디자인의 고품격화를 유도하는 것과 더불어 불법광고물 없는 서초를 만들기 위한 구의 지속적인 정책 추진의 결실이라는 평가다.

 

구는 올해 방배로, 양재말죽거리 등 무질서하게 난립한 간판을 LED 간판으로 교체, 지역 특색에 맞춘 디자인 거리를 조성했다. 거리 고유의 이미지를 살려 동광로 1(방배동) 가구거리는‘2018 서울시 좋은간판 공모전에서 간판개선지역 부문 우수상을 받는 영예도 안았다.

 

또 구는 차별화된 SNS 광고디자인 심의를 통해 간판 디자인의 품격을 높이도록 유도하는 등 주변 환경과 조화롭고 아름다운 간판이 허가되도록 노력했다.

 

이와 함께, 구는 강남대로변 일대 무차별 살포되던 유해전단 근절을 위해 2015년부터 검거 전담반을 운영, 평일 및 토요일 심야 집중 단속을 펼치고 있다. 평가 대상기간 동안 유해전단 배포자 34명을 현장 검거하여 경찰에 인계, 40,000여 장의 유해전단을 압수하고 성매매 등 불법행위에 사용되는 113건의 유해전화번호를 정지시켜 깨끗하고 쾌적한 강남대로를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다.

 

아울러 만 65세 이상 어르신에게 지역 내 벽보, 전단 정비에 참여토록 하는 주민수거보상제를 시행해 1350여 명이 참여, 950만 장의 벽보와 전단을 수거해 주택가 골목길까지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했다.

 

한편 구는 삭막한 공사장 현장을 에워싸는 가설울타리에 주민들이 직접 만든 미술 작품을 넣어 도심 속 작은 갤러리로 활용하는 등 도시미관을 살리고 있어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