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역 환자 41명으로 증가, 설 연휴 ‘홍역·독감 조심’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9-02-08 14:51

본문

a970a83086edc7d7adfc59c8228ea455_1548887097_0651.jpg

30일 제주도에서 홍역 환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 환자(34·)는 올해 초 베트남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홍역 환자는 서울 감염자 4(동대문, 동작, 노원, 강동)을 포함해 41명으로 늘었다.

 

 이처럼 홍역환자가 늘어나자 서초구보건소는 홍역 의심 환자 조기발견 및 확산방지를 위해 서울성모병원과 보건소(음압 텐트)에 선별진료소를 24시간 운영하고 있으며 종사자를 대상으로 예방접종 및 환자응대교육을 실시했다.

 

 특히 감염 고위험군인 생후 6~11개월(4,465), 4~6세 예방접종 미접종자(693), 20~30(126,320)의 예방접종에 주력하고 있다.

 

 서초구보건소 관계자는 홍역 환자 대부분이 해외여행을 다녀온 후 감염되고 있다며 설 연휴 기간 해외여행객이 많이 늘어나는 만큼 출국 시 홍역 유행국가 확인 후 미 접종자의 경우 예방접종 할 것을 권장했다.

 

한편 서초구보건소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설 명절에 독감 확산에 대한 우려도 있다며 개인위생에 더 신경 써줄 것을 당부했다.

 

 (*국외 홍역 발생 주요국가 : 유럽지역 : 프랑스, 이탈리아, 러시아, 그리스, 우크라이나, 이스라엘(‘18.12.26. 기준) ·아시아지역 : 중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일본, 대만(‘18.11월 기준))

 

 홍역 및 감염병 관련 문의는 질병관리본부 1339, 서초구 보건소 02-2155-8095로 연락하면 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