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청정구역 ‘신개념 버스정류소’ 생겼다.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9-02-27 10:17

본문

0734feb73e5762ef9df290a2640c8d9f_1550668499_9868.jpg

서초구는 각종 친환경 시설을 갖춘 스마트 에코쉘터(smart eco shelter)를 시범 설치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스마트 에코쉘터(smart eco shelter)는 버스를 기다리는 주민이 미세먼지·한파·폭염 등 유해환경으로부터 보호받는 한편 실시간 교통·생활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구가 이번에 설치한 스마트 에코쉘터는 현대렉시온오피스텔 앞 정류소, 서초문화예술회관 앞 정류소 2곳이다.

 

버스정류소 천정과 벽면에는 겨울철 바람을 막아주는 강화소재 유리벽이 감싸고 있으며 냉·온풍기와 에어 커튼, 공기정화 식물, 서리풀 온돌의자, 스마트 터치스크린 등을 갖췄다.

정류소 중앙 천정에 설치된 냉·난방기는 오전 6~9, 오후 18~21시에 작동하며 미세먼지 저감필터가 장착돼있어 정류소 내부 공기를 청정하게 유지하는 기능도 한다.

 

0734feb73e5762ef9df290a2640c8d9f_1550669237_5957.jpg

그뿐만 아니라 입구에는 에어커튼을 설치해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차량매연,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을 차단할 수 있다.

구는 추후 정류소 내부벽면에 유해물질을 흡입한 후 맑은 공기를 배출하는 공기청정 식물도 심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설치한 스마트 터치스크린에는 미세먼지, 온도, 소음 등이 표시되며 버스 현재 위치, 노선방향, 정체구간 등 실시간 교통정보가 지도형식으로 안내된다. 터치스크린에는 지역 내 행사 등 주요 구정에 대한 홍보 기능도 있다.

 

대당 6000~7,000만 원인 설치비를 100% 민간 지원받은 스마트에코쉘터는 시범운영 후 장·단점을 보완해 상반기에 반포역과 강남역, 고속터미널역 등 유동인구가 잦은 다섯 군데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