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리풀이글루, 미세먼지 대피소로 변신

정승혜 editton@seochotimes.com | 승인 19-04-03 21:34

본문

f5390c305deaa10caad5772bde94f25e_1553652023_3428.jpg

서초구는 지역 내 버스정류장 서리풀 이글루60곳에 공기청정기를 설치, ‘미세먼지 대피소로 조성·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구는 서리풀 이글루 한쪽에 외부 오염물질을 정화하는 스탠드형 공기청정기를 놓고 분실·훼손을 막기 위해 화사한 분위기의 꽃무늬배경 커버박스로 감쌌다. 또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해 주민 누구나 미세먼지 수치를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구가 민간기업으로부터 저렴한 임차료로 마련한 공기청정기는 외부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공기청정기가 자동으로 작동하도록 설정, 불필요한 전력소모를 방지할 뿐 아니라 18평형대 제품으로 2평 규모 서리풀 이글루에 최적화되어있는 것이 특징이다한편 구는 주민들을 추위·미세먼지·더위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서리풀 이글루를 봄·가을에는 미세먼지 대피소, 여름에는 선풍기를 설치한 시원한 그늘막, 겨울에는 한파 대피소로 조성하여 4계절 내내 활용한다.

 

이에 앞서 구는 지난 1월부터 현대렉시온오피스텔 앞과 서초문화예술회관 앞 정류소 2곳에 냉온풍기·에어커튼·공기정화식물 등을 갖춘 신개념 버스정류장 스마트에코쉘터를 운영해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앞으로 7곳으로 늘릴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