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아동 식사비 지원카드,지원금액 현실적으로 늘리니 사용량 20%증가

정승혜 editton@seochotimes.com | 승인 19-06-01 17:55

본문

 

 

 

 

506985385c1fac998b15fd04bd779d87_1559102277_3388.jpg

 

서초구가 지역 내 18세 미만 저소득층 가정 아동들에게 지급하고 있는 급식카드 사용량이 지난해(한끼 5,000)보다 올해(한끼 7,000) 20% 증가했다고 밝혔다.

급식카드 사용량은 올해 4월에 약 11,000회로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9,200회에 비해 약 1,800회가 증가, 20% 증가한 수치다이는 그동안 급식카드를 소지했음에도 일반 식사를 하기에 금액이 낮아 어려움을 겪고 있던 저소득층 아동들이 이제 정상적으로 급식카드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아울러 구는 지난해 말 일반식당 29곳으로 다소 부족했던 가맹점을 올해 한··일식 전문점 등 12곳을 추가해 41곳까지 확보, 저소득층 아동의 균형 잡힌 영향을 고려해 식사의 질과 양을 점차 개선해 나가고 있다이와 함께 급식카드가 술·담배 등 판매 금지 품목을 구입하는 데 사용되지 않도록 가맹점들에 대한 지속적인 안내 및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급식카드는 4000~6,000원 선에서 학기 중 하루 한 끼, 방학 중 두 끼 식대를 보조하는 저소득층 아동 식사비 지원 체크카드로 구는 각종 행사관련 예산절감을 통해 마련한 구비로 서울시 자치구 최고수준인 7,000원을 지원하고 있다한편 구는 저소득층 아이들의 올바른 정서발달을 위해 527일부터 614일까지 무료 아동심리 검사서비스를 운영한다. 저소득층 아동을 둔 부모들은 동 주민센터에서 아동들의 심리부터 행동발달까지 한번에 체크할 수 있는 전문검사지를 통해 추후 전문상담·육아교육·병원연계 등 사후관리를 받을 수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서울시 최고 수준으로 인상해 지원하고 있는 급식카드가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다앞으로도 저소득층 아동들이 건강하게 식사 할 수 있도록 구차원에서 최대한 지원할 것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