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 안전한 도시 서초가 만들어 간다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9-07-03 10:23

본문

35e78cf6532a9dbd1bbeaac560d672f7_1561686124_311.jpg

 

서초구는 혼자 사는 여성을 위한 여성 1인 가구 맞춤형 안심 서비스를 시행한다먼저, 서초구는 다세대주택, 빌라, 일반주택 등 주거취약 여성 1인 가구를 대상으로 홈방범 시스템 설치비와 이용료를 지원한다. 출입문과 창문에 감지 센서를 설치하여 주거 침입을 방지하고 위급 상황 시에는 전문 보안업체가 출동한다.

 

초기 설치비(10만원 이내)를 전액 지원하고 월 이용료는 기본형(1만원)과 고급형(2만원) 중 선택 가능하며, 수급자차상위는 월 이용료 전액 무료, 그 외는 50%를 지원한다. 홈방범 서비스는 에스원 세콤과 제휴하여 진행되며 다세대일반주택에 거주하는 여성 1인 가구라면 주택가격이나 전세보증금 등의 제한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여성 1인 가구 거주 다세대주택, 원룸 등의 공동주택 출입구에 CCTV 설치를 지원한다. CCTV와 함께 공동주택 출입문에 거울처럼 반사되어 뒤를 확인할 수 있는 미러시트(mirror sheet)를 부착하여 셉테드(CPTED, 범죄예방환경디자인)를 적용한 환경개선에 나서고자 한다.

 

집 안에서도 혼자 있다면 불안하기는 마찬가지이다. 이에 서초구는 여성 1인 가구 거주 주택에 집 안에서 모니터로 방문객을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 비디오폰과 현관문 이중 잠금장치인 안전고리 설치를 지원한다. 다세대일반주택에 거주하는 여성 1인 가구를 대상으로 지원하며, 소득 및 전세보증금 등의 제한 없이 신청이 가능하다.

 

위기상황 발생 때 내 몸을 지키기 위한 호신술을 직접 배워보고 싶다면 서리풀 싱글싱글 문화교실을 찾아보자. ‘서리풀 싱글싱글 문화교실1인 가구에 특화된 프로그램들로 구성운영되는데, 오는 7월에는 서초 여성안전 프로젝트를 개강한다. 호신술, 폭행데이트폭력 예방, 범죄발생 대처요령 등 유사시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내용으로 진행되며 총 4강에 걸쳐 진행된다.

 

 

 

이번 사업은 서초구가 1인가구 지원을 위하여 집중 추진 중인 서초 싱글싱글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특히 범죄에 노출 우려가 큰 사회적 약자인 여성 1인 가구에 특화된 정책을 발굴한 것이다. 신청접수는 각 동주민센터 및 1인 가구 지원센터를 통해 가능하고, 오는 7월부터 진행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