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간판교체사업 보조금 1억 원 받는다

정승혜 editton@seochotimes.com | 승인 19-12-17 12:53

본문

f9d8c1d1781ff287d3bddb6069b4aa79_1575014981_3196.jpg

 

서초구가 ‘7년 연속 서울시 옥외광고물 수준향상 인센티브 평가에서 우수구로 뽑혔다.이번 평가는 서울시가 2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옥외광고물 단속 정비실적, 간판수준 향상 등 총 3개 분야, 10개 항목에 대해 종합적으로 진행됐다구는 이번 평가에서 고품격 간판개선사업, 강력한 유해전단 근절 노력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구는 올해 서초대로에 난립한 간판 140개를 LED로 교체하는 등 지역 특색을 반영한 깨끗한 디자인 거리로 만들었다. 현재 구는 서울의 작은 프랑스서래마을의 60여개 간판을 유럽풍으로 정비 중에 있다이런 노력으로 구는 지난 10, ‘2019 서울시 좋은 간판 공모전에서 양재동의 보랫식탁’, ‘아주 느린빵’ 2점이 좋은 간판부문 우수상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외에도, 구는 강남대로 일대 무차별 살포되던 유해전단 근절을 위해 2015년부터 검거 전담반을 운영, 강력한 단속을 펼쳐왔다. 구는 평가기간 동안 유해전단 배포자 24명을 현장 검거했으며, 50,000여장의 유해전단을 압수했다. , 성매매 등에 사용된 313건의 유해전화번호를 정지시키는 등 깨끗한 강남대로를 만드는 데 앞장섰다서초구는 이번 우수구 선정으로 는 서울시로부터 2020년 간판교체사업 보조금 1억 원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