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 정현석 시인의 ‘詩愛 스미다’

정현석 wisestone10@naver.com | 승인 19-05-20 11:32

본문

7d3eeb1f40ecab84937c867ddfae125e_1558020191_5289.jpg

 

 

[오월] 


세상에 단 하나 순결한 색이 있다면 연두일 것이다.

여릿함으로 완숙을 이루는 세상의 단 하나 색이 있다면 그 또한 연두일 것이다.


연두로 색칠된 세상은 청춘을 관통하는 때가 한참 지난 사람의 가슴도 뛰게 한다.

나도 저런 때가 있었나 하는 회한의 두근거림이 아니라, 

나도 아직 저 때에 머물러 있다는 비현실의 현실로 가슴이 용솟음치는 것이다.

먼 옛날 연두색 잎 비릿한 향내가 몸에 밴 지나간 나와 

먼 훗날 아무런 향내 나지 않는 지금의 내가 다시 해후하는 것이다.


세월이 지나도 연두색으로 풋풋했던 나를 다시 만나는 오월에는

나는 잠시 젊음을 가장해도 그리 나쁘지 만은 않으리

 

------------------

정현석 시인

경북 의성 출생

영남대학교 행정학과 졸업

2011년 미당백일장 입상

2019년 세상의 모든 사소함에게출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