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출전 후 70년, 동계올림픽 기록의 역사 도서관에서 본다

국립중앙도서관 「1924 샤모니에서 2018 평창까지」展 개최

정승혜 editton@naver.com | 승인 17-09-29 22:33

본문

ac3dc361e9594dfe0110e94deef427a9_1506602825_1929.jpg
 

국립중앙도서관(관장 박주환)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개최 기념1924 샤모니에서 2018 평창까지전시를 열고 있다.

1924년 프랑스 샤모니에서 시작된 동계올림픽과 1976년 스웨덴 외른셸스비크에서 시작된 동계패럴림픽의 역사를 조망하고,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에 관한 정보도 제공한다.

특히, 국립중앙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고신문과 문헌, 영상자료를 통해 올림픽 관련 기록과 작품을 살펴볼 수 있다.

 

이번 전시는 1924 샤모니에서 2018 평창까지, 기록으로 보는 동계올림픽, 영상·음악·도서로 알아보는 동계올림픽, 이제는 평창으로, 동계스포츠와 과학기술, 체험존 총 6개 테마로 구성됐다.

‘1924 샤모니에서 2018 평창까지코너는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의 주요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조선 시대의 전통스키와 짚신 설화 등을 전시하여 우리나라 옛 스키의 원형을 선보이고 `기록으로 보는 동계올림픽`테마에서는 동계올림픽 주요 종목들의 기록 변천사와 우리나라의 동계올림픽 주요 성과를 정리하였다. 1948년 생모리츠 동계올림픽에 최초로 참가하던 우리 선수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볼 수 있다.

`영상·음악·도서로 알아보는 동계올림픽`에서는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신문자료 중 19471125일 한성일보 기사를 비롯한 동계올림픽 관련 기사, 역대 동계올림픽의 주제가 음원, 주요 관련 도서들을 소개한다.

 

`이제는 평창으로`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유치부터 선정까지의 과정, 주요 경기종목들, 엠블럼, 슬로건, 마스코트 등 주요 내용을 알아본다.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 패럴림픽 컬링 장비 등을 볼 수 있다.

`동계스포츠와 과학기술`은 동계올림픽 경기종목별 숨은 과학기술 원리 등을 소개하며, 스키점프를 VR로 직접 체험해 볼 기회를 제공하며 `체험존`에서는 관람객이 직접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 배지를 만들 수 있는 `마스코트 배지 만들기`, 마스코트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 그리고 우리 선수들에게 응원 메시지를 남길 수 있는 `응원 메시지 보내기` 등의 공간이 준비되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이번 전시와 더불어 동계스포츠 관련 영화를 상영한다. 1010`국가대표`, 17일에는 `사랑은 은반 위에`, 24일에는 `아웃 콜드`를 상영한다. 영화는 매주 화요일 오후 2, 디지털도서관 소회의실에서 볼 수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고 우리나라 국민과 선수들의 땀과 노력의 기록을 살펴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