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광장에 펼쳐진 소리와 빛의 세계

구청광장, 평창 동계 올림픽과 동계 패럴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는 문화축제로 영국의 예술가 레이리(Ray Lee)의 ‘코러스’ 작…

정승혜 editton@naver.com | 승인 17-11-06 08:08

본문

ed2048cb5a2398b5f35be0e4ed275689_1509590312_3081.jpg
서초구청 광장에서 주민들이 월드컬처 콜라주의 일환으로 열린 설치 예술가 레이리(Ray Lee)코러스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평창 동계 올림픽과 동계 패럴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는 문화축제인 월드컬처 콜라주의 하나로 영국의 예술가 레이리(Ray Lee)코러스작품을 구청광장에서 전시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지난달 10, 구청에서 열린 영국 거리 공연극 나를 던져줘와 핀란드 서커스 공중그네 히어로에 이은 두 번째 문화행사이다.

 

작품 코러스는 빛과 소리를 이용해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설치 조각물로 5m 높이의 삼각대 위에 스피커와 조명이 부착된 2.5m 길이의 막대가 놓여있다. 구청 광장에 자리 잡은 11개의 조형물은 오후 2, 4, 7시가 되면 25분간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삼각대 위 막대는 빨간 조명을 비추며 원을 그리듯 돌고, 각각의 조형물은 ’,‘’,‘과 같은 서로 다른 소리를 내다, 합창단의 화음처럼 어우러진다.

 

ed2048cb5a2398b5f35be0e4ed275689_1509590327_659.jpg
서초구청 광장에서 주민들이 월드컬처 콜라주의 일환으로 열린 설치 예술가 레이리(Ray Lee)의 코러스’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작품을 창작한 영국의 예술가 레이리(Ray Lee)는 도심의 공간을 채우는 빛과 사운드가 도시의 풍경을 어떻게 변화시키는가에 대한 궁금증에서 시작해 작품을 창안하게 됐다고 한다.

관객들은 작품 사이사이를 걸어 다니며 빛과 소리로 채워진 공간의 변화를 느껴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는 113일까지 계속 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