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거점 ‘양재R&CD 특구’ 조성- 양재․우면․개포동 일대 지역특화발전특구 지정추진

최고관리자 admin@domain.com | 승인 17-08-20 22:53

본문

edbb8795114ca58fb248382db9b5836e_1503237066_3368.jpg         edbb8795114ca58fb248382db9b5836e_1503237066_6131.jpg

 

서울시 서초구 양재우면개포동 일대가 R&D연구역량이 집중된 4차 산업혁명의 핵심거점이자

교통과 문화 인프라의 확대로 기업과 인재가 모여드는 혁신공간으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한 첫 단계로 서초구, 강남구와 공동으로 양재우면개포동 일대 약 380를 

지역특화발전특구 지정을 추진한다.

(지역특화발전특구란 지역의 특화발전을 위해 설정된 구역으로서 지역특화발전특구에 대한 규제특례법

에 따라 지정·고시된 지역을 말한다).

 

이는 서울시와 자치구가 공동으로 지역특화발전특구를 지정하는 첫 사례로 시는 용적률 상향등의 

규제완화를 통해 민간 주도적인 R&CD 공간을 확충하고, 미래 산업 선점을 위한 기술개발 및 일자리 

창출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재 R&CD특구'는 기존의 연구개발을 의미하는 R&D (Research and Development)의 개념에 기업 간 

핵심기술의 연계 및 융합(Connection)으로 기술혁신을 도모하고 기업의 창업정착성을 위한 

기술개발생태계 조성(Company), 지역사회교류(Community)와 상생과 문화(Culture) 공간으로의 

공간적 특성을 강화하는 개념을 도입해 전세계 인재가 모여드는(良才) 도심복합형 R&CD 구현의 

의미를 담았다.

 

특구지정을 위한 계획안은 2021년까지 R&CD 연구역량 강화 및 양재 R&CD캠퍼스, 혁신허브 조성 등 

인프라 확충 등의 권역별 4개 분야(R&CD코어권역, 지역특화 혁신권역, 지식기반 상생권역

도시지원 복합권역20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를 위해 양재R&CD특구의 초기 앵커시설로 4차 산업혁명의 혁심거점 기능을 수행하게 될 혁신허브가 

오는 9월 개관한다.

혁신허브에는 기업인재 간 네트워킹 공간, AI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기업 입주공간뿐만이 아니라 

기업 간 협업과제 발굴지원하는 머신러닝센터도 들어선다.

 

중장기적으로 양곡도매시장(32,000)이 이전한 부지에 연구소기업대학 등을 유치해 산연 간 

시너지를 높이는  양재R&CD캠퍼스를 조성한다.

 

이밖에도 양재R&CD특구 내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시민의 숲 재조성, 광역적 교통대책 마련 등을

통해 일과 생활이 균형을 맞추는 공간. 기업이 투자하고, 인재가 살고 싶은 생태계를 조성한다.

 

양재 R&CD특구 육성을 위해 공공부문에서는 서울시, 서초구, 강남구, 서울산업진흥원(SBA)이 

참여하고민간부문에서는 LG전자, KT 등 글로벌 대기업이 특화사업자로 참여한다. 공고기간

(2.23~3.16) 동안 특화사업자 참여를 원하는 기관, 기업의 추가 지원도 가능하다.

 

서울시서초구강남구는 '양재 R&CD특구' 계획() 추진을 위한 특화사업자 모집 공고를 

223()부터 진행하고 이어 32()부터는 특구계획()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공개한다.

 

223()부터 316()까지 특구계획() 및 특화사업자 모집 등에 대한 공고를 

진행하고, 32()부터는 특구계획()에 대해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공개한다.

316()에는 양재2동 주민센터에서 주민공청회를 개최하여 지역의견을 수렴한다

이후 지방의회 의견청취 등을 거쳐 4월 말 중소기업청에 특구지정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양재R&CD특구는 서울시와 자치구간 공동으로 

지역특화발전특구 지정을 추진하는 첫 사례이자 4차 산업혁명의 육성의 첫 거점이라며,

 “양재 일대에 R&D 역량을 집중시키는 것은 물론 광역적 교통대책 마련, 문화프로그램 운영 등 

일과 생활이 양립할 수 있는 생활생태계를 구축해 유망한 기업과 뛰어난 인재가 모여드는 공간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