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내년 생활임금 9,110원 확정

2018년 생활임금제 첫 시행, 서울 자치구 생활임금 중 상위수준

정승혜 editton@naver.com | 승인 17-09-28 12:16

본문

 

efee0d4bdbe8c5024591601cede139e6_1505820525_3224.jpg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내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9,110(1903천 원)으로 확정하고, 내년부터 생활임금제를 첫 시행 한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6일 생활임금 위원회를 개최하고 내년 생활임금을 확정해 14일 생활임금을 고시했다.

 

구의 생활임금은 생활임금 조례를 갖춘 서울시 자치구 24개 중 생활임금이 확정된 11개 자치구 중 3번째로 높다. 이는 정부의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인 7,530원보다 1,580원이 높으며 정부 최저임금 대비 120.9%를 기록하고 있다.

 

구는 생활임금을 서울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 서울에 거주하는 3인 가구 가계 지출모델을 적용해 서울지역 소비자 물가 상승률, 사교육비, 적정 주거비, 빈곤 기준선(54%) 등을 반영해 산정했다.

 

그동안 구는 근로자의 적정 소득을 보장하고 가계 안정 및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생활임금 도입 방안을 위한 다양한 토론회와 협의를 통해 제도 도입을 추진해 왔다. 20158월에는 생활임금조례 제정을 발의하고 지난해 1222일에는 조례가 제정되었다.

특히 올해 6월 구 소속 근로자(기간제, 단기간)에 대해 인원 및 임금 수준 등 에 대한 부서별 전수조사를 하였으며, 구의 경제적 여건과 타 자치구의 적용 사례 등 기초자료를 수집해 생활임금 제도 도입을 위한 준비를 꾸준히 해왔다.

 

구가 이번에 의결한 내년도 생활임금의 적용 대상은 구와 직접 근로계약을 체결한 기간제, 단기간 근로자 등 구가 직접 고용한 근로자가 우선 적용 대상이다. 구는 향후 재정여건 등을 고려하여 적용대상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순주환 일자리 경제과장은 이번 생활임금제도는 근로자가 최소한의 인간적, 문화적 생활 수준을 누릴 수 있게 하려고 시행되었으며, 구가 처음으로 생활임금제도를 도입하는 만큼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노력해 저임금 근로자의 생활안전과 노동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 발전 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