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9·10번 출구 사이 ‘푸드트럭 존’ 성공모델로 자리매김

활성화 위한 서초구의 지원사업이 ‘푸드트럭 성공시대’로 결실 맺어

정승혜 editton@naver.com | 승인 17-10-11 20:23

본문

a73c80e15e61e3583b8fe9100a168b10_1507720816_7284.jpg
 ▲강남역 9·10번 출구 사이 ‘푸드트럭 존'에 고객들이 줄을 서고 있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강남대로에 난립한 불법 노점상을 푸드트럭으로 전환하고 9개월간 활성화에 노력을 거둔 결과, 푸드트럭 1대당 하루 매출이 올 초 대비 43배 정도 올라 약 130만 원까지 급상승하는 등 대한민국 푸드트럭의 성공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가 허가·운영 중인 푸드트럭은 작년 12월부터 노점상에서 푸드트럭으로 전환한 운영자 20명을 포함, 취업애로청년 등 총 27대다. 운영장소도 강남역 9·10번 출구, 강남대로 골목, 고속터미널역 등 유동인구 많은 곳으로 다양하다. 하지만 27대 중 대략 절반이 떡볶이와 순대 등 단조로운 분식 메뉴를 다뤄 손님들의 주목을 받지 못했다. 따라서 매상이 저조하거나,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인 푸드트럭도 상당수였다.

 

9개월이 지난 현재, 서초의 푸드트럭은 완전히 바뀌었다. 특히 강남역 9·10번 출구의 푸드트럭 존은 북경의 왕푸징 거리처럼 강남대로의 명물로 재탄생했다. 손님 없이 황량하던 푸드트럭 앞에 이제는 음식을 사려는 사람들의 긴 줄을 볼 수 있다.

푸드트럭 1대당 하루 3만 원에 불과했던 매출도 최고 130만 원까지 급상승했다.

 

핫도그 푸드트럭을 운영 중인 박광섭(59, ) 씨는 강남대로에서 10년 동안 노점을 운영하다 푸드트럭 전환했다. 창업 후 7개월간 손님이 없었고 문 열어봤자 손님도 없어 오후 늦게 장사를 시작하거나 포기하는 날도 종종 있었다, “현재는 손님이 많아 준비한 재료가 매번 소진되고 매출도 10배나 늘었는데, ‘이게 꿈인가 생시인가라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고 말했다. 

 

a73c80e15e61e3583b8fe9100a168b10_1507721072_3154.jpg
강남역 9·10번 출구 사이 ‘푸드트럭 존' 모습


이 지역이 이처럼 인기 장소로 탈바꿈하게 된 데는 서초구가 든든한 후원자로 나서고 있는 것이 주된 요인이다. 구는 각종 행정적 지원부터 홍보, 메뉴개발에 이르기까지 총력을 기울여 푸드트럭 성공시대를 열었다.

 

구는 우선 작년 12월 강남대로에 20년 넘게 난립한 불법 노점상 중 생계형 노점상 40여 곳과 100번이 넘는 면담을 통해 푸드트럭 및 부스형 판매대로 전환해 새로운 상생의 해법을 제시한 바 있다.

이후 푸드트럭 활성화를 위한 방안 마련에 돌입해 서울시 푸드트럭 시범 거리 공모사업에 응모, 자치구 가운데 1위를 차지해 6천만 원을 지원받아 역량 강화에 더욱 박차를 가했다.

 

edbb8795114ca58fb248382db9b5836e_1503236683_9139.jpg 

▲지난 3월 임지호 요리사가 푸트트럭 활성화를 위한 강연을 서초구청에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유명 셰프들의 맞춤형 강연도 선보였다. 지난 3, 푸드트럭 종사자 등 40여 명 대상 국내에서 가장 유명한 백종원 및 임지호 쉐프가 연달아 구청 강당의 연단에 섰다. 이들은 푸드트럭 메뉴와 조리법, 맛 비결, 마케팅 및 운영전략 등 본인들만의 비법을 아낌없이 전수했다

 

아울러 방송 등 대중매체에 지속적인 협조를 진행해 시민들의 동참도 유도했다. 그 결과, 지난 7월부터 백종원 씨와 푸드트럭을 주제로 예능 프로그램에서 다뤘으며, 이는 방송마다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방송이 끝난 현재 블로그, SNS 등에서 입소문 타기 시작하면서 최근 매출이 급증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a73c80e15e61e3583b8fe9100a168b10_1507722331_6088.jpg
▲백종원의 푸드트럭// SBS 공식홈페이지 캡쳐 

 

지난 9, 초등학생 딸과 함께 푸드트럭 존을 찾은 김현정(50, ) 씨는 방송 보고 와보고 싶어 안양에서 일부러 찾아왔다, “딸이랑 다양한 메뉴를 골고루 먹어봤는데 먹는 재미에 다양한 푸드트럭을 보는 특별한 재미까지 있어 즐겁다고 기뻐했다.

푸드트럭 활성화를 위한 구의 노력은 작년 노점상을 푸드트럭으로 전환했던 상생 모델을 넘어, 푸드트럭 운영 성공모델까지 제시해 대한민국 푸드트럭 문화를 선도해 나가고 있다. 노점상에서 푸드트럭으로 전환한 운영자 20명 중 영업을 포기한 사람이 한 명도 없다는 것도 주목할 만한 점이다.

 

a73c80e15e61e3583b8fe9100a168b10_1507722357_8669.jpg
▲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 장면 캡쳐  

 

앞으로 구는 모든 푸드트럭 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창업교육 및 경영 컨설팅 등 추진해 자생력과 경쟁력을 높이고, 지속해서 시설도 보완해 위생 등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한다.

또한, 구는 푸드트럭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창업가들에게는 116일부터 2일간, 푸드트럭 성공사례 및 마케팅 전략, 음식메뉴 콘셉트 등을 제공하는 푸드트럭 창업 아카데미를 연다. 교육은 이론 및 실습 중심으로 진행되며, 푸드트럭 운영 현장을 직접 가서 살펴보고 성공한 운영사례를 체험하는 시간도 갖는다.

 

한편, 구는 지난 16일부터 9일간 열린 ‘2017 서리풀 페스티벌과 연계해 푸드트럭 페스티벌을 강남역, 반포한강공원 등 서초구 전역에서 개최했다. 11개 행사에 총 25대의 푸드트럭이 배치돼 다양한 음식을 선보였으며, 1대당 하루평균 52만 원 매출을 올렸다.

 

조은희 구청장은 푸드트럭 활성화를 통해 서초구가 대한민국의 푸드트럭 문화를 선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기폭제가 되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