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내방역 ‘서리풀 터널’ 2월 말 관통

개통은 2019년 2월, 내방역서 서초역까지 25분 → 5분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8-02-15 22:14

본문

aafed2f1c7a738cb03d2ab786c049b65_1518108234_9688.jpg

 

도심지 군부대로 인해 끊겨 주변도로로 우회해야만 했던 서초대로 서초역~내방역 구간을 연결하는 서리풀 터널이 착공 24개월만인 오는 2월 말 관통하고 20192월 개통한다.

 

서리풀터널은 서초구 서초동 서초역에서 방배동 내방역을 연결하는 총연장 1,280m로 터널 구간 360m, 축대벽 구간 150m, 나머지 기존도로 정비구간 770m이며, 왕복 6~8차로로 확장된다.

 

강남역 사거리에서 이수역 사거리를 연결하는 서초대로는 서초동 서리풀공원 내의 군부대로 인해 길 중간이 끊겨있어 강남의 동, 서축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남부순환로, 사평로, 방배로, 효령로, 반포로 등 주변도로로 우회해야만 했다.

 

서초역내방역 터널이 개통되면 내방역에서 강남역까지 출퇴근 통행시간이 약 20분 이상 단축되고, 만성지정체 도로인 남부순환로 등 주변도로의 교통 혼잡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터널 내부는 왕복 6차로와 폭 2.4m의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가 설치된다. 보행자와 자전거 통행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차로와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를 구분하는 투명방음벽을 설치해 매연과 미세먼지 차단 물론 보행자 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다.

 

서리풀 터널이 개통되면 테헤란로와 강남대로를 중심으로 형성된, 금융, 정보기술 벨트가 동작과 영등포까지 연결되는 신테헤란로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방배동 카페거리, 방배사잇길, 서래마을 등 지역 내 기존 자원들과의 접근성까지 높아져 방배동 일대의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서초구는 앞으로 정보사 부지를 지구단위계획에 따라 전체 면적 중 32,000이상의 면적에 공연장, 전시장 같은 대규모 공공 복합문화시설 등으로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주민의 오랜 숙원사업이 해결돼 기쁘다, “서초대로가 강남과 동작, 영등포까지 연결됨으로써 경제중심이 강남벨트에서 이 지역 일대로 옮겨져 신테헤란로가 조성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aafed2f1c7a738cb03d2ab786c049b65_1518108481_7919.jpg

 

aafed2f1c7a738cb03d2ab786c049b65_1518108538_9746.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