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성추행·성폭행 미투(Me-Too) 운동, 지지 74.8% vs 반대 13.1%

보수층·60대 이상 포함해 모든 지역·연령·성·정당 지지층·이념성향에서 지지 여론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로 나타나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8-02-09 01:50

본문

f5c33617fd2ea587a9d611e9a5a1197d_1517803990_9663.jpg
 

최근 사회 전반으로 퍼지고 있는 미투(Me-Too) 운동에 대해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의 대다수가 지지했고, 이 중 절반 이상은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피해 고백을 시작으로 우리나라에서도 나도 피해자다라는 의미의 이른바 미투(Me-Too) 운동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C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미투 운동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지지한다’(적극 지지 54.8%, 지지하는 편 20.0%)는 응답이 74.8%로 나타났다. ‘반대한다’(적극 반대 5.0%, 반대하는 편 8.1%)는 응답은 13.1%에 불과했다. ‘잘 모름12.1%.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성추행·성폭력 피해 고백 미투 운동에 대한 지지 여론이 우세했는데, 먼저 성별로는 여성(지지 76.2%, 반대 10.9%)이 남성(73.3%, 15.4%)과 비교하면 오차범위 내에서 지지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40(지지 90.1% vs 반대 3.1%)에서 90%를 넘는 압도적 다수가 미투 운동을 지지했고, 30(82.2% vs 10.8%)50(74.4% vs 14.2%), 20(73.9% vs 9.2%)에서도 10명 중 7~8명에 이르는 대다수가 미투 운동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지지 57.7% vs 반대 25.0%)에서도 지지 여론이 절반 이상이었다.

 

6d06297ec62b8d23dff704b8499813c0_1517985648_7054.jpg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지지 90.6% vs 반대 2.6)에서 지지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중도층(79.2% vs 10.4%)과 보수층(55.7% vs 28.4%)에서도 미투 운동을 지지하는 여론이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지지 90.4% vs 반대 3.5%)과 정의당(85.7% vs 6.0%) 지지층에서 압도적인 다수가 지지했고, 이어 바른정당(73.8% vs 19.5%)과 국민의당(71.6% vs 12.8%) 지지층, 무당층(60.9% vs 13.1%), 자유한국당 지지층(60.9% vs 13.1%) 순으로 지지 여론이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지지 80.5% vs 반대 8.9%)과 서울(79.6% vs 15.6%)에서 80%를 넘거나 이에 근접했고, 부산·경남·울산(72.2% vs 18.6%), 광주·전라(69.8% vs 14.5%), 대구·경북(66.7% vs 13.2%), 대전·충청·세종(63.4% vs 15.4%)의 순으로 지지 여론이 대다수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201822()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11,255명에게 접촉해 최종 501명이 응답을 완료, 4.5%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78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