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9명은 소년법의 일부 조항을 개정, 또는 폐지해야

정승혜 editton@naver.com | 승인 17-09-11 19:09

본문

 

3a1d9f7dc5f71ab57f1b8167e0f4a200_1505124464_18.jpg
▲사진=리얼미터 제공

 

국민 10명 중 9명은 소년법의 일부 조항을 개정, 또는 폐지해 10대 미성년 범죄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부산과 강릉 등에서 잇따라 발생한 청소년 범죄로 10대 미성년 범죄자에 대한 형사처벌 특례 규정인 이른바 소년법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CBS ‘김현정의 뉴스쇼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소년법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소년법의 일부 조항을 개정하여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개정-처벌 강화응답이 64.8%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소년법을 아예 폐지하여 성인과 동일하게 처벌해야 한다폐지-성인과 동일 처벌응답이 25.2%로 집계됐다.

 

현행 소년법을 유지하되 계도와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현행 유지 및 계도 강화응답은 8.6%에 그쳤다. ‘잘 모름1.4%.

 

 

3a1d9f7dc5f71ab57f1b8167e0f4a200_1505124514_6009.jpg
▲사진=리얼미터 제공

 

먼저 모든 계층에서 소년법의 개정을 통해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 또는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가운데, 연령별로는 청소년의 부모세대인 40(개정 69.9% vs 폐지 20.3% vs 현행유지 9.8%)에서 개정 또는 폐지 의견이 가장 높았고, 이어 조부모 세대인 60대 이상(67.8% vs 16.9% vs 10.9%)이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20(65.0% vs 25.4% vs 8.5%), 30(60.9% vs 37.4% vs 1.7%), 50(59.3% vs 29.7% vs 10.3%) 순으로 조사됐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개정 68.8% vs 폐지 22.2% vs 현행유지 8.3%)과 중도층(68.1% vs 23.8% vs 12.2%)에서 개정 또는 폐지의견이 가장 높았고, 보수층(61.7% vs 23.8% vs 12.2%)에서도 개정 또는 폐지의견이 다수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도 모든 정당 지지층에서 개정 또는 폐지의견이 높은 가운데, 민주당 지지층(개정 71.2% vs 폐지 22.8% vs 현행유지 5.6%)과 국민의당 지지층(70.8% vs 19.7% vs 9.5%)에서 개정 또는 폐지의견이 매우 높게 나타났고, 이어 정의당 지지층(62.0% vs 30.9% vs 7.1%)과 자유한국당 지지층(60.7% vs 23.8% vs 5.6%), 바른정당 지지층(52.2% vs 34.4% vs 11.5%), 무당층(49.5% vs 34.8% vs 9.4%) 순으로 높았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개정 71.2% vs 폐지 20.9% vs 현행유지 7.5%)에서 개정 또는 폐지의견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어 대구·경북(69.3% vs 28.2% vs 2.5%), 부산·경남·울산(65.3% vs 26.3% vs 7.5%), 서울(64.0% vs 25.2% vs 8.9%), 광주·전라(60.0% vs 19.6% vs 15.7%), 대전·충청·세종(59.2% vs 28.8% vs 9.2%) 순으로 높았다.

 

이번 조사는 201798()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11,533명에게 접촉해 최종 514명이 응답을 완료, 4.5%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78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p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