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중 의원 주최, '과천 및 염곡지구 신도시 입주 교통대책’ 관련 회의 열려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9-01-30 09:08

본문

e1ac13574bf58bce17194414696bcf2f_1548260306_5881.jpg

과천 및 염곡지구 신도시 입주 관련 교통 및 하수처리장 이전 문제 해결 방안을 위한 연석회의가 2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는 박성중 의원(자유한국당, 서초을)이 주최한 것으로 국토부 김정희 공공주택추진 단장, 서울시 정성국 시설계획과장, 서초구 백은식 도시계획과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교통·환경 영향 평가에서 예상되는 문제를 충분히 반영해 계획을 수립했고

GTX C노선의 조속한 추진, 과천~우면산간 도로 지하화, 과천대로~헌릉로 연결도로 신설 등 현재 제시한광역교통대책으로도 교통문제 해결은 충분하다고 밝혔다.

 

박성중 의원은 과천 3기 신도시 등 이곳에는 240의 신도시 입주가 예상되는데 기존의 광역교통대책으로는 사실상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국토부의 대책이 예전에 발표한 내용을 짜깁기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의원은 GTX C의 경우도 발표만 했지 진행된 것이 뭐가 있냐고 따져 물었다. 

 

특히 과천에 입주하는 인구 상당수는 양재나 사당을 거쳐 출퇴근하는 인구라며 양재뿐만 아니라 사당까지 복합적인 교통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신양재 IC 등은 앞으로 국립의료원 입주 등 서초지역에 들어설 여러 공공시설 등을 고려해 복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서초구는 현재 추진 중인 교통대책은 과천 신도시와 염곡사거리 일대 신도시 입주에 대한 대책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양재지선철도 건설, 경부고속도로 연결램프 신설(신 양재나들목), 염곡지하차도연장, 양재R&D대로 건설, 의왕과천간고속도로 소음대책을 국토부에 요청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