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중 의원, ‘문 대통령, 경제보다 북한 먼저’··· 빅데이터로 본 600일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9-01-29 01:23

본문

9f4ef57cd19c06e948cbaa6ed8aca44e_1548632339_3524.jpg

박성중 의원(자유한국당, 서초을)과 여의도연구원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600일간의 일정을 분석한 결과 26.6%160일이 공식 일정이 없는 날이라며 연차 휴가 21일을 제외한 139일의 일정이 깜깜하다고 주장했다.

 

또 전체일정의 55%1,181건이 청와대 여민관에서 이뤄졌으며 공개일정의 75%1,611건도 청와대 내부에 진행되는 등 방콕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여기에 경제 현장 목소리 청취 일정은 18건에 불과한데 북한 관련 일정은 33건이나 되며 소상공인과 만남은 단 3번뿐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재난 현장 방문 3, 미세먼지 대책 회의 1회 등 민생 현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찾아볼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박성중 의원은문재인 대통령 본인이 직접어느 시각에 어디에서 누구를 만나는지 대통령 일정을 24시간 공개하겠다고 했으나 공개일정 중 82%1,784건에 대해서는 일정 참석자를 비공개하는 등 국민과의 애초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대통령의 현실 인식이 안이하고 민생과 동떨어진 국정운영을 하고 있다는 것이 이번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나타났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