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의원 , ‘금품수수 의혹’ 검찰서 무혐의 결론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9-02-18 22:55

본문

2ff272366d75287e83c9401b080a9757_1550058969_6613.jpg

  

사업상 편의를 대가로 수 천만원의 금품를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았던 이혜훈 의원(바른미래당/서초갑)이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 의원은 2016년 총선을 전후로 사업가 옥 모 씨로부터 6,000만원어치의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았다.

그러나 검찰은 옥 씨의 진술이 일관되지 못해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무혐의 처분을 결정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