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직 인사 갈등, '서초패싱이다’ vs ‘피해자 코스프레 그만하라’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9-02-24 10:59

본문

9fc60ce19824d5b618e7e19038cea1a1_1550205212_1325.jpg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울지역본부는 지난 129일부터 서초구청에서 기술직 통합인사 원칙 파기규탄 농성을 이어오고 있다이번 농성은 지난 1월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그동안 기술직이 임명되던 안전건설교통국장에 행정직을 임명하면서 시작됐다전공노는 조은희 구청장의 이번 조치는 서울과 자치구간의 기술직 통합인사 원칙을 위배한 것이라며 기술직 통합인사의 정상 복귀를 요구하고 있다.

 

서초구가 기술직 자리에 행정직을 임명하자 서울시는 지난 1서울시와 자치구의 기술직 통합인사에서 서초구를 배제했다. 기술직의 경우 직렬에 따른 인원 쏠림이 심하고 인사에 있어서도 적체가 계속되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시와 25개 구청이 통합인사 합의서를 체결하고 서울시가 인사권을 위임받아 관리하고 있다.

 

서울시가 기술직 통합인사에서 서초구를 배제하면서 350여 명의 서초구 기술직 직원들은 승진에서 불이익을 받게 됐고 타 구와의 교류도 차단되게 됐다.서울시의 이 같은 조치에 서초구 관계자는 "서울 25개 자치구 중 19곳은 서울시에서 기술직 4급을 1명만 받고 있는데 서초구는 2명을 받고 있다. 이는 형평성에도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러한 인사가 서초구가 처음도 아니고 구로구에서도 있었다. 하지만 구로구는 통합인사에서 배제되지 않았는데 서울시가 유일한 야당인 서초구만 패싱하며 불이익을 주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20108월 체결한 ·자치구 인사교류 및 통합인사합의서’ 10조를 보면 합의사항을 이행하지 않는 자치구는 향후 독자적인 인사운용을 하는 것으로 본다.’고 돼 있다서울시는 이를 근거로 기술직 통합인사 합의의 원칙을 서초구가 먼저 어겼기 때문에 통합인사 배제는 정당하다는 입장이다.

 

9fc60ce19824d5b618e7e19038cea1a1_1550205665_2574.jpg

 

문제는 이에 따른 피해는 고스란히 하위 기술직들에 돌아간다는 것이다특히 4월에 있을 서울시 통합 근무평가때까지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7월 인사 후에는 혼란이 불가피하다그렇게 되면 서초구 기술직 직원의 타구 전출은 물론 타구에서도 서초구로 전입할 수 없어진다.  또 근무평가도 각각 관리할 수밖에 없어 이후 다시 통합관리를 한다 해도 그동안 평가기준이 달라 누군가는 인사에 있어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

 

추승우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서초4)이번 사태의 본질은 안전건설교통국장 보직에 조은희 구청장이 선거 공신이자 최측근인 행정직을 일방적으로 승진 발령을 내고, 기존 기술직 4급 서기관 국장을 서초문화예술재단으로 무보직 파견 명령한 것이 팩트다자기 정치 강화를 위한 피해자 코스프레를 멈추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와 서초구는 오는 228·구인사운영협의회를 열어 기술직 통합인사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채장원 전국공무원노조 서초구지부장은 이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현재 진행 중인 규탄농성은 계속할 것이다다만 28일 회의 결과를 보고 이후 투쟁방향과 일정을 결정할 것이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