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중 의원, 공공부문 채용 비리 국정조사 실시해야

현 정부 공공기관 채용비리 前 정부 보다 더 심각 주장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9-02-20 22:09

본문

0734feb73e5762ef9df290a2640c8d9f_1550668030_3955.jpg

 

자유한국당 공공부문의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간사인 박성중 의원(서초을)이 공공부문 채용 비리에 대한 국정조사를 당장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중 의원은 오늘(20) 정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채용실태를 보면 현 정부가 201710월 특별점검을 대대적으로 실시했지만, 이후에도 원자력 연구원을 비롯한 8개 기관(9)에서 여전히 채용 비리가 발생했다이는 박근혜 정부 50개월(권한대행 체제 기간 포함)과 현 정부 19개월(201912)을 비교할 경우 박근혜 정부가 22, 문재인 정부가 14건으로 작년 연말 기준 문재인 정부의 임기기간이 박근혜 정부에 대해 2.6배가 짧음에도 불구하고 채용 비리는 기간 대비 6건이 더 많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박 의원은 이미 공공기관의 채용 비리는 공공기관 스스로 개선할 자정 능력을 상실한 상황이며 이번 정부 들어 그 정도가 심화하고 있다고 진단하고 더욱이 이번 특별조사에서 발표한 현 정부 동안 발생한 채용 비리는 셀프조사로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지금 당장 채용 비리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하며, 여당 측은 유치원 3등과 연계 하겠다고 하지만 이 법은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기로 한 상황이라 여당이 유치원 3과 함께 처리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공공부문의 채용 비리에 대한 국정조사 실시를 위한 여야 협의를 조속히 해야 촉구하였으며, “지금 여당이 공공부문의 채용 비리 국정조사를 피하는 것은 특정 정치인과 자신들을 지지하는 특정 세력을 비호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