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의회, 30년 만에 문패를 달다!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9-04-01 09:44

본문

db3de6a3ed1c34e31e7f4eebdfa3e368_1553405322_0363.jpg

서초구의회(의장 안종숙)가 개원 30년 만에 문패를 달고 22일 현판식을 가졌다현판식에는 안종숙 의장, 고광민 부의장 등 서초구의원들과 조은희 서초구청장, 30여 명이 참석했다.서초구의회는 개원 이래 서초구청 3층에 세 들어 살면서 구청사 건물에 현판이 없었다. 그동안 숱하게 구청사 건물에 현판을 달려는 시도가 이어졌지만, 번번이 무산됐다.

 

집행부와의 지속적이고 효과적인 협상을 통해 개원 이래 첫 현판을 끌어낸 서초구의회 의장단은 구정 파트너이자 동반자로 인정해준 집행부에 감사를 표하며 아름다운 동행으로 서초구민의 삶의 질 향상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안종숙 의장은 그동안 우리 집에 내 문패가 없어 못내 마음 한편이 무거웠는데 이번에 집행부의 도움으로 예쁜 문패를 갖게 되어 정말 고맙고 감격스럽다. 이번 현판식을 계기로 앞으로도 집행부와 서로 도울 것은 돕고, 감시와 견제의 역할도 충실히 이행하는 등 지방의회 본연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