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무임승차, 70세 이상으로 올려야” 40%

지하철 무임승차·적자 해결방안, ‘70세 이상’ 상향 39.8%, 현행유지·정부부담 22.6%, 요금할인제 도입 21.0%

황상윤 1025hsy@naver.com | 승인 17-09-29 21:36

본문

ac796c5424eb0bf9ede2ac8cab245e47_1506688441_5055.jpg

▲리얼미터 제공

 

지하철 적자 문제 해결을 위해 무임승차 연령을 65세에서 70세 이상으로 올려야 한다는 응답이 10명 중 4명으로 1위로 조사됐다. 

65세 이상 노인 등의 무임승차에 따른 지하철 적자 규모가 커지면서 다양한 해결 방안이 제시되는 가운데, t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가장 바람직한 해결방안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무임승차 연령을 65세에서 70세 이상으로 상향 조정해야한다’는 응답이 39.8%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현행대로 65세 이상으로 하되, 손실은 중앙정부가 부담해야한다’는 응답이 22.6%, ‘무임승차 제도를 폐지하고 요금할인제를 도입해야한다’가 21.0%로 나타났다. ‘기타’는 12.4%, ‘잘 모름’은 4.2%.

ac796c5424eb0bf9ede2ac8cab245e47_1506688667_8007.jpg
▲리얼미터 제공 

대부분의 지역에서 ‘무임승차 연령 상향조정(65세→70세)’ 응답이 가장 높았는데, 광주·전라(39.6%), 대구·경북(47.7%), 서울(45.3%), 경기·인천(37.7%), 부산·경남·울산(29.4%) 순으로 높았다. 대전·충청·세종(23.8%)에서는 오차범위 내에서 ‘무임승차 제도 폐지, 요금할인제 도입’ 응답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무임승차 연령 상향조정(65세→70세)’ 응답이 가장 높았는데, 60대 이상(52.3%), 50대(42.2%), 30대(38.8%), 40대(33.5%) 순으로 높았다. 20대(37.9%)에서는 ‘무임승차 폐지, 요금할인제 도입‘ 응답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43.5%), 자유한국당 지지층(41.2%), 바른정당 지지층(39.0%), 무당층(35.7%) 순으로 ‘무임승차 연령 상향조정(65세→70세)’ 응답이 가장 높았다. 정의당 지지층(36.3%)과 국민의당 지지층(32.6%)에서는 ‘무임승차 연령 현행유지, 손실 중앙정부 부담’ 응답이 가장 높거나 오차범위 내에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46.7%), 중도층(39.0%), 진보층(36.2%) 등 모든 이념성향에서 ‘무임승차 연령 상향조정(65세→70세)’ 응답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2017년 9월 27일(수)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9,523명에게 접촉해 최종 505명이 응답을 완료, 5.3%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7년 8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