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갑, 험지 3번째 도전 이정근 vs 인재영입 윤희숙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20-03-17 11:05

본문

905f96bbd68caff5fa198550a47babe3_1584410658_1286.jpg

 

21대 총선 서초갑 대진표가 확정됐다. 

서초갑은 이정근 전 지역위원장(더불어민주당)과 윤희숙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미래통합당)의 대결로 이뤄지게 됐다.

 

이정근 위원장은 20대 총선, 구청장 출마에 이어 서초에서만 세 번째 도전이다.

서초구에서 민주당 간판으로 연속 3번 선거에 도전한 사람은 이 위원장이 유일하다.

이번 공천에서도 파라솔 당사’ ‘현장민원실등 지역에서의 꾸준한 활동이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이 위원장은 인간시대, PD수첩 작가, 동국대학교 겸임교수를 거쳐, 민주연구원 이사, 더불어민주당 주거복지위원장 등을 지냈다. 현재 한국여성정치연맹 부총재,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자문위원,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을 맡고 있다.

 

윤희숙 교수는 미래한국당이 21대 총선을 위해 영입했다.

공공경제학 전문가로 3선의 이혜훈 의원을 밀어내고 서초갑 공천의 주인공이 됐다.

 

윤 교수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52시간제, 비정규직 문제 등 현 정부의 경제정책 문제점을 꾸준히 지적했다. 통합당은 윤 교수를 영입하면서 포퓰리즘 파이터’ ‘쓴소리와 대안을 제시하는 경제학자라고 소개했다.

 

윤희숙 교수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컬럼비아대 (공공경제학 박사)를 거쳐 한국개발연구원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를 지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