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아동,청소년을 위한 ‘짜장면 데이’ 열어

정승혜 editton@seochotimes.com | 승인 18-04-05 13:42

본문

52915d453e29631528937ca8210d111a_1522900901_44.jpg 

 

서초구는 국제구호개발 NGO인 ()사랑광주리와 손을 맞잡고 4월 9일부터 21일까지 지역아동센터와 공부방탈북청소년학교 총10곳의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350명에게 짜장면과 탕수육을 배달한다.

 

지난해 처음 시작한 짜장면 데이는 올해에는 4월과 4월과 11월 두 차례 진행하기로 했다.

 

()사랑광주리 오정현 이사장은 아이들에게 작은 행복감을 주기 위해 마련했는데의외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면서 요청이 쇄도 해 올해도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