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1,288명 무기계약직 전원 정규직화 노사합의

정승혜 editton@seochotimes.com | 승인 18-01-03 17:59

본문

269c94afb35a8e3788244b17774a62fa_1514892222_872.jpg서울시는 201831일부로 서울교통공사 무기계약직 총 1,288명 전원을 정규직(일반직)으로 일괄 전환하기로 지난달 31일 노사가 합의했다고 밝혔다.

 

같은 동일 유사직무는 기존 정규직과 같은 직종을 부여하고 이질적인 업무에 대해서는 직종을 신설하기로 했다. 예컨대 구의역 사고 뒤에 외주업체 소속에서 직접고용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된 승강장 안전문 보수원은 직종을 신설하고, 전동차 검수 지원은 동일 유사직무로 기존 차량직으로 통합된다. 임금수준도 같게 적용된다.

 

박원순 시장이 지난 717일 기자설명회를 통해 서울시 11개 투자출연기관에서 일하는 무기계약직 전원을 ‘18년부터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지 5개월여 만에 서울시 최대 투자기관에서 첫 결실을 보게 됐다.

 

서울시는 노동존중특별시핵심정책으로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추진, 전국 최초로 청소, 경비 등 상시 지속업무에 종사하는 시 본청 및 투자,출연기관 비정규직 총 9,098명을 정규직으로 전환 완료한 데 이어 11개 투자, 출연기관까지 그 흐름을 확산해 나가고 있다. 산하기관 무기계약직 정규직화도 전국 지자체 최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9월부터 노사 간 자율교섭을 원칙으로 노사회의체(TF)를 구성해 총 7회에 걸쳐 다양하고 폭넓은 논의를 진행해왔고, 마침내 오늘(31) 전환 규모 및 방식 등 정규직 전환 대원칙에 합의하기에 이르렀다. 핵심 쟁점이었던 전환 시기와 관련해서도 일괄전환이라는 합의를 이뤘다.

 

그동안 무기계약직 정규직 전환 추진 과정에서 입사 4년 미만 청년 직원들의 공정 경쟁을 통한 정규직 전환요구와 무기계약직들의 차별 없는 일괄 정규직 전환요구 사이에서 내부 직원들의 갈등과 혼란이 있었지만, 대화와 소통으로 틈을 좁혀왔다.

 

이 과정에서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도 이해당사자(일반직원 대표, 업무직원 대표)를 차례로 직접 만나 의견을 청취하는 등 직원 간 갈등을 조정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김태호 사장은 이번 합의는 노사(勞使) 및 노노(勞勞)가 서로 머리를 맞대고 조직구성원 간 갈등을 최소화할 방안을 마련해 성숙한 노사문화를 이루어냈다는 데 그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교통공사 무기계약직의 완전 정규직화 문제는 우리 사회의 오랜 숙제로 남아 있던 비정규직 차별 문제를 해결하는 상징이었다. 노동이 존중되는 사회는 서로를 더 이해하고 타협의 지점을 찾아가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라며 서울교통공사 양측이 충분한 협의를 통해 자율적인 합의를 끌어낸 점을 높이 평가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