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동주택 대형화재 등 자치구 맞춤형 재난수습 가상훈련 전국 최초 실시

정승혜 editton@seochotimes.com | 승인 19-05-13 19:44

본문

ccd26c92f1bc2578ee61e82e2ef6b0a7_1557188332_3907.jpg

 

서울시는 2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서울시 재난현장 지휘역량강화센터(ICTC)에서 5~9월까지 훈련을 한다고 밝혔다이번 훈련은 서울시가 자치구의 재난수습복구역량 강화를 위한 가상 훈련 프로그램을 전국 최초로 개발해 실시하는 것으로 전 자치구 재난담당 공무원들이 대상이다. 훈련은 대도시 발생빈도가 높은 공동주택 대형화재에 대해 자치구에서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를 가동하고 시뮬레이션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상황에 실시간으로 대응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이번에 개발된 재난수습 가상훈련 프로그램은 재난발생시 수습복구의 핵심기구인 자치구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의 실무반별 임무를 실제와 유사한 가상재난환경에서 숙달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개발돼 기존의 메시지훈련, 도상훈련 등에 비해 현실감을 높여 실무자들의 재난 현장 대응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또한, 시는 건축물 붕괴, 도로 함몰 등 가상재난환경을 추가 제작하고 재난현장업무 지원 모바일 앱을 개발해 자치구의 재난수습역량 강화를 지속해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